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언론보도

언론보도

 

상품 게시판 상세
TITLE HOME 전문칼럼 비세균성 전립선염, 자신에게 맞는 치료 접근 방법은? 추천하기
  • 평점 0점  

안산에 거주하고 있는 50대 남성 A씨는 10년에 가까운 기간 동안 전립선염을 앓아오고 있다. 항문주위가 결리는 듯한 느낌이 들고, 1년에 여러 차례 요도염이 재발하는 등 여러 증상으로 인해 말 못할 고민을 하고 있다. 여러 치료를 받아봤으나 크게 나아지는 느낌을 받을 수 없었고, 스트레스로 인해 전체적인 건강이 나빠지는 듯한 느낌도 받고 있다.

실제로, 적지 않은 비율의 남성들이 전립선 질환으로 인해 치료를 받고 있다. 전립선염은 해당 기관이나 그 주위 조직에 발생한 염증 질환을 일컫는 말로 환자의 연령이나 임상적 양상, 발병 기간 등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다.

또, 원인에 따라 세균성과 비세균성으로 나눌 수 있는데, 검사를 통해 염증의 가장 흔한 원인인 세균감염의 증거를 찾을 수 없고, 증상만 있는 경우를 비세균성 전립선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. 통증은 해당 부위 이외에도 요도나 회음부, 허리 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고, 성기능이 악화되는 문제를 유발하기도 한다. 이는 치료를 받은 이후, 나아지다가도 반복적으로 재발하기 때문에,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해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.

일부에서는 보조식품이나 쏘팔메토 성분의 영양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있다. 그러나 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고자 한다면, 영양제나 보조식품에 의존하기보다는 전문의의 정확한 판단과 치료가 동반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.

수술을 통해 전립선을 제거하는 것을 고려하기도 하는데, 증상을 정확하게 진단받고, 상황에 맞는 치료를 받는다면, 꼭 수술을 받지 않더라도 비수술적 방법을 통해서 질환을 다스릴 수 있다.

비수술적 방법인 디톡스 치료법은 염증과 독소를 환자의 몸에서 배출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. 한의학적 관점에서는 질환이 나타나는 원인을 전립선 부위에 염증과 독소가 쌓이는 것에서 찾는다. 다른 장기의 경우, 독소를 스스로 배출할 수 있지만, 전립선은 혈류장벽이 존재하기 때문에 쉽게 배출되기가 어렵다.

그렇기 때문에, 디톡스 치료법을 활용해 독소를 배출하고 건강함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. 이는 준비기와 배출기, 반복기, 회복기 등 체계적인 4단계로 구성되어 있는데, 디톡스를 활용해 몸에 쌓인 어혈독소를 배출기와 반복기를 거쳐 지속적으로 배출하는 방법이다. 이후, 독소가 더 이상 배출되지 않게 되면, 기능이 건강하게 정상적으로 작용하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.

비수술적 치료는 환자에게 부담스러운 요소를 줄여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지만, 계획하는 단계에서 몇 가지 확인할 부분이 있다. 안전성과 환자의 건강이 우선되어야 하기 때문에, 보다 면밀한 검사를 위해 중금속 미네랄 검사, 신장 간기능 검사와 같은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. 또, 민감한 부위에 진행되는 치료기 때문에, 풍부한 임상경험을 가지고 있는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 병원인지를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.(안산 백비한방병원 서은경 병원장)

서은경 병원장  .

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댓글달기 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스크롤-업!
스크롤-다운!